피자를 좋아한다.

특히, 페페로니 피자!


MHB 캠프의 종착역인 이태원에서

피맥을 했다.


예전에 홍대에서 몬스터피자를 먹었던 기억도 있고,

생각해보면 예전에 왕십리에서도 피맥을 했었다.


조각피자로 파는 가게들이 많아 졌으면 좋겠다.


가격은 잘 모르겠는데

아마 한 조각에 4천원, 5천원 했던 거 같다.


이태원의 수 많은 외국인들과...

뭔가 이국적인 그 느낌들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


아무튼, 피자는 맛있었다. 맥주도 좋았다.




아쉬운 점은...

파마산 치즈와 핫소스가 매우 비위생적으로 보였다.


그래도 맛있으니까 또 간다


끝.



'다이어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청동 풍년쌀농산  (0) 2018.01.07
이태원 피자 레볼루션  (0) 2018.01.07
샤로수길 모단걸 응접실  (2) 2017.12.03
역삼 분짜라붐 쌀국수 먹기!  (0) 2017.11.19
왕십리 낙원스낵, 피자와 맥주  (0) 2017.11.19
강남역 뮈렌에서 맥주  (0) 2017.11.15

BELATED ARTICLES

more